꿈속에서조차 너를 그리다

서문

어쩌다보니 급하게 일본으로 여행을 가게 되었습니다. 오사카를 한번 더 가게 되었는데, 저번 여행에서 굉장히 늑장부린 것과 괜히 어줍잖게 영상찍는다고 설쳤다 영상도 사진도 제대로 못찍었던 게 떠올랐습니다. 이참에 저번 여행에서 아쉬웠던 것들을 완전 해소하고 올계획입니다. 일단 사진을 좀 제대로 찍어보기 위해 렌즈를 대여하기로 했습니다. 저는 현재 소니 a5000을 쓰고 있으며 그냥 칼이사(sel24f18z) 렌즈 정도만 렌탈 업체에서 빌릴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찾다보니 소니에서 Touch&Buy 이벤트를 진행한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Touch&Buy 이벤트는 제품 가액 30%의 보증금을 지불하고 렌즈나 바디나 하루 5000원(!)이라는 가격으로 소니 풀프레임 카메라와 렌즈를 빌릴 수 있는 이벤트입니다. 바디는 A7~A9, 렌즈는 Carl Zeiss, Sony G, Sony G Master...플래그십 제품을 빌려주는(!) 어마어마한 이벤트입니다..! 제품 가액의 30%나 되는 보증금 지불하는 게 조금은 부담스러웠지만 대신 하루 5000원의 대여료는 너무나 매력적이었습니다. 다른 렌탈스토어에서 빌리려면 적어도 하루에 30000-50000원은 줘야 하기 때문입니다.

대여할 수 있는 제품은 바디 4종, 렌즈 11종이 있고, 여건상 바디 보증금을 낼정도의 총알이 없는 상태라(...) 저는 다음의 조건을 만족하는 렌즈를 빌리기로 했습니다.

1. f값이 낮아야 한다.

2. 망원보다는 광각이다.

3. 이왕이면 파란방패(...)


사실 제게 일본 여행 정도는 번들로 충분하긴 합니다. 유럽처럼 건물이 커서 광각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여친이 있는 것도 아니고(주륵) 그래서 렌즈를 빌릴 명분이 필요했습니다. 이렇게 굳이 조건을 나열해봤을 때, 쓸만한(.....??) 렌즈들을 몇 가지 후보로 추려볼 수 있었습니다.

SEL1635GM 

|  16-35mm F2.8 고정조리개 최소촬영거리 0.96m 대여료 84만원


금계륵이라 불리는 이 렌즈는 번들과 화각이 비슷한만큼 전천후로 쓸 수 있습니다. 16-35 전구간 f2.8 고정조리개는 너무나 탐스럽고 또 경이로웠습니다. 이 렌즈가 G Master인 이유, 그리고 정가가 300만원을 호가하는 이유이기도 하죠. 제게는 대여료가 생각보다 부담스러웠고, 최소촬영거리가 0.96m인게 걸렸습니다. 분명 음식도 촬영할 예정인데, 최소 촬영거리가 0.96m인 건 많이 안타깝죠. 사실 대여료가 가장 큽니다.(음식은 번들이나 fotasy로 찍어도 크게 문제는 없거든요..ㅎ)


SEL1635Z 

|  16-35mm F4 대여료 50만원


대여중인 렌즈중에 정가 150만원으로 가장 저렴하고, 또 무난한 렌즈입니다. 정가가 저렴하기에 대여료 역시 착한 편입니다. 짜이즈이기에 우선 첫인상은 좋았습니다. 그러나 제가 가진 번들이 16-50이기에 화각이 겹칩니다. 게다가 전구간 F4인지라 큰 메리트 역시 보이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저는 이 렌즈에서 눈에 띄는 특장점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전천후로 사용하기에는 괜찮지만, 딱 거기까지입니다.


SEL35F14Z 

|  35mm F1.4 대여료 60만원


정가가 200만원으로, 대여료는 딱 중간수준입니다. 감당할 수 있습니다. 환산 화각이 52mm로 표준 화각에 가깝습니다. 조리개 역시 1.4로 매우 밝은 수치입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fotasy f1.7 35mm와 화각이 중복되서 살짝 고민하기도 했지만, fotasy가 딱 가격값(3만원)해서 좀 괜찮은 렌즈는 어떤지 궁금했습니다. 아마 다음에 소개될 SEL1224G와 우선순위 1, 2위를 다툴 듯 합니다.

SEL1224G 

|  12-24mm F4 고정조리개 대여료 60


광각렌즈입니다. 번들이 환산 24mm인데, 요놈은 환산 18mm입니다. 환산 18과 24 사이에 유의미한 차이가 생기긴 하겠지만, 생각만큼 큰 차이가 있을까..하는 생각이 또 듭니다. 소니스토어 압구정에서 이 렌즈를 테스트해볼 수 있었는데, 18mm로 줌을 한번 땡겨본다는 걸 깜빡했습니다. 아니.. 어쩌면 SEL1018 렌즈의 존재를 알고 있어서 더 내려갈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대여 욕구를 사라지게 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풀프레임 세계에서 12mm면 꽤나 경이로운데도 불구하고.


결국

결국 고민고민하다 SEL35F14Z로 빌렸습니다. 빌릴 수 있는 렌즈 중에서 조리개가 밝은 렌즈는 85.4와 50.4, 35.4가 있었는데, 85.4와 50.4는 크롭 환산하면 망원영역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35.4가 최적의 선택이었습니다. 사실 가장 먼저 꽂혔던 렌즈는 SEL1224G였습니다. 비록 Zeiss는 아니지만, 12mm의 광각만 보고서라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 보았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지금 렌즈를 굳이 빌리려는 게 번들이 제공하지 못하는 것을 경험하기 위해 빌리는 것인데, 어떤 렌즈를 선택할까에 대한 문제는 결국 어떤 새로운 성능을 경험하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과도 같았습니다.. 번들이 주지 못하는 6mm의 화각이냐, 아니면 번들이 주지 못하는 약 2스탑의 조리개냐... 정도의 선택지에서 내리는 결정과도 같은 것이죠. 
저는 기존 번들을 쓰면서 화각과 조리개 모두에 대한 갈망이 너무나도 컸습니다. 어느 것도 쉽게 선택하기는 어려웠지만 전반적으로 SEL35F14Z의 평이 전반적으로 괜찮았고 이번 기회에 35mm 화각에 대해 공부할 수 있을 것 같아SEL35F14Z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렌즈 대여하기

소니스토어 압구정은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에서 5분 가량 걸어가면 만날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웠고, 카메라 관련 가게가 되게 많아서 마치 용산에 온 기분, 물만난 고기가 된 기분이었습니다. 다음에는 파나소닉과 후지필름 매장에 가봐야겠습니다. 들어가면 별 건 없고 렌즈 대여하러 왔다 하면 절차에 따라 대여할 수 있습니다. 신분증 챙겨오라고는 했지만 그것보다는 소니 계정이 있는지가 더 중요한 것 같았습니다. 정품 등록 확인한다고 하니 소니 카메라를 구입한 고객에 한해 대여해주나 봅니다. 천안에서 압구정까지... 왕복 6시간에 걸친 굉장히 힘든 여정이었습니다. 예전에 MDR-1ADAC as 맡길 때도 왕복 3시간 가량 걸렸었는데, 소니 매장은 큰 맘 먹고 방문해야 합니다.

지점이 전국에 몇 개 없을 뿐더러, 직영 매장은 압구정이 유일해서, 사람이 많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적었습니다. 한적한 가전제품 매장과도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렌즈를 빌릴 때는 렌즈를 박스채로(..) 빌려줍니다. 좋은 건지 나쁜건지.. 적어도 여행을 위해 렌즈를 빌려가는 제게는 살짝 안타까운 점입니다. 렌즈를 빌리고 나면 다양한 바디와 렌즈를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A9은 너무 하이엔드라 별로 관심 없고 A7R2와 A6500 정도의 바디와 Touch&Buy 이벤트를 통해 빌릴 수 있었던 다른 렌즈들을 체험해 보며 상대적 박탈감을 또 느끼고 왔죠(..) a6500만 되어도 전자식 뷰파인더와 수평계가 내장되어 있어 훨씬 사진찍는 맛이 좋아 보였습니다. 총알같은 AF속도와 5축 손떨림방지도 박탈감 느끼는 데 한 몫 했습니다. af속도가 무슨 큰 영향이 있나 했는데, 큰 영향이 있더라구요. 다음에는 바디 기변을 생각해봐야겠습니다.



왜 사람들은 35mm(환산 50mm)에 열광하는가?

SONY | ILCE-5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4 | -0.30 EV | 35.0mm | ISO-100 | 2018:01:27 10:06:33


50mm렌즈를 표준 렌즈라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 표준 화각이 인간이 보는 것과 유사하다해서 표준화각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인간이 보는 것과 유사하다는 것은 글자 그대로의 '화각'보다는 카메라가 보여주는 원근감 과 인간이 느끼는 원근감 사이의 이질감이 다른 카메라 초점거리 중에 가장 적기 때문에, 35mm(환산 50mm)의 초점거리는 편안하게 접근 가능한 화각입니다. 시원시원한 광각과 섬세한 망원은 멋진 결과물을 보여줍니다. 그렇지만 그런 사진들은 찍을 때부터 하나의 태생적인 한계를 가진 채 촬영됩니다, 바로 이게 우리 눈으로 보기에 그대로 재현이 가능할까...? 하는 의문이 든다는 것이죠. 





꽃술을 촬영한 접사 사진을 보고서 우리 눈으로 그걸 재현해 보려고 눈을 아무리 꽃술에 가져다대도 원하는 상을 얻을 수 없기 어려운 것처럼 말이죠. 다만, 우리는 그 사진을 보고 상상하는 겁니다. 꽃의 어딘가에는 꽃술에 꽃가루가 묻어 있다고. 마찬가지로 망원도 멀고 먼 풍경에서 누군가 지나가는 모습을 우리 눈으로 쉽게 알아채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망원렌즈가 사람의 움직임을 담으면 그때서야 저기 무언가가 있었구나 인지하게 되는 것이죠. 35mm 화각의 경우 이렇게 인지의 과정이 개입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런 이유로 수많은 포토그래퍼들은 35mm를 애용합니다.

"보는 것이 믿는 것"이기 때문이죠.
"To see is to believe."

35mm 렌즈의 가장 큰 장점은 자연스러움입니다. 풍경부터 인물까지 모두 포용하기 좋은 화각이고, 여러모로 편안함을 주지만, 이 편안함은 양날의 검과 같습니다. 자연스럽다는 것은 다시말하자면 심심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게 바로 초보자들이 50mm 렌즈에 가장 많이 입문하면서 또 가장 많이 벗어나는 이유인 것이죠.  

ㅡ이 포스팅의 50mm렌즈에 해당하는 부분은 50mm 렌즈 이야기 글을 바탕으로 작성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통해 들어가시면 50mm 렌즈에 대해 깊이 배울 수 있을 겁니다. 사실 저도 50mm렌즈에 대해 별 감흥이 없었는데, 이 글을 읽고 나니 굉장히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기술적으로나, 감성적으로나, 사진적 전문성 등등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 글입니다. 정말 블로그에서 글 다운 글을 본 느낌입니다.

사실 전 아직까지 35mm가 좋은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편안함이라... 화각이 너무 좁아서 갑갑할 따름입니다. 차라리 시원한 광각이 낫지 35mm의 좁아터진 화각은 무언가를 담기 적절하지 못합니다. 아마 제가 조금 더 나이가 들거나. 더 많은 사진을 찍어본다면 생각이 바뀔지도 모르겠군요.


착샷

세상에서 가장 작은 미러리스라는 수식어가 제가 가진 A5000 카메라의 가장 큰 장점이었습니다. 그러나 적어도 지금은 아닌 것 같습니다. 렌즈가 너무 큽니다(...) 굉장히 우스꽝스러운 모양새가 나옵니다. 물론 렌즈가 크롭과 풀프레임 모두 대응하니까 기능상에 문제는 없지만 진짜 문제는 들고 다닐 때에 있습니다. 렌즈가 워낙 크고 아름다워서 무게 중심이 맞지 않습니다. 들고 다닐 때도 카메라를 드는 것보다는 렌즈를 든다는 느낌으로 운용해야 합니다. 그나마 바디가 작아서 얻는 한 가지 장점이 있다면 SEL35F14Z 렌즈 파우치 안에 렌즈와 바디가 함께 들어간다..정도?



SEL35F14Z_테스트

SONY | ILCE-50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1.4 | +0.30 EV | 35.0mm | ISO-200 | 2018:01:26 23:22:16

사실 정가가 200만원이나 하는 렌즈인지라, 당연히 잘 나오겠죠. 성능을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걱정됐던 건 사이즈였습니다. 바디는 A5000인데 렌즈가 SEL35F14Z라니...완전 언밸런스하죠... 실제로 보기에도 바디와 렌즈가 썩 어울리지는 않고, 무게 중심 역시 심각히 렌즈 쪽으로 치우쳐져 있어 카메라가 아니라 렌즈 들고다닌다는 느낌으로 들고다닙니다. 거기에 바디가 렌즈 성능을 뒷받침할 여력이 없어 렌즈가 제 성능을 발휘 못하는 것이 못내 아쉬울 따름입니다. 크롭에 쓰라고 렌즈가 Φ72의 크고 아름다운 대구경이 아닐텐데 말이죠. 흠..그렇다고 바디를 빌리면 렌즈가 크롭용이라 바디가 제 성능을 발휘 못했을 겁니다.

어쨌든 성능에 대해 논해보자면, 처음에는 별 차이를 못느끼고 이것저것 막 찍어봤는데, 별 차이가 없어서 후회가 막급했습니다. 하..이렇게 크고 아름다운걸로 특별한 사진 찍을 수 있는 것도 아니면서 왜 빌렸을까...그냥 SEL1224G나 빌릴걸...했는데 찍다 보니 뭔가 느낌이 이상합니다. 번들과 비교할 수 없는 성능을 보여줍니다.


색감

SONY | ILCE-5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0sec | F/2.8 | -0.30 EV | 35.0mm | ISO-100 | 2018:01:27 09:49:47

색감은 제가 많은 소니 렌즈를 써보지 않았고, 아직 s-log 등의 개념이 완전히 잡히지 않았습니다(카메라에 기능이 없는데 배울 수가 있어야지) 그러나 일단 촬영한 결과물로만 본다면 훌륭한 수준입니다. DR이 카메라 수준에서 다뤄지는 문제인지 렌즈 수준에서 다뤄지는 문제인지는 모르겠으나, 한 가지 확실한 건 소나무를 제외하고 기와 아래 서까래 등의 암부 디테일이 기존 번들에 비해 확실히 살아났고, 하늘의 표현 역시 디더링이 더이상 발생하지 않습니다. 색감도 이정도면 훌륭한데, 한 가지 아쉬운 것을 꼽자면, fotasy에서 느꼈던 보랏빛이 아주 약간 감도는군요. 대리석에서 보랏빛 감도는 것은 어쩔 수 없나봅니다. 아니면 제 카메라 센서 문제겠지요. 보정해야죠 뭐.(요약하자면 렌즈가 멱살잡고 캐리하는겁니다.) *이상하게도 소나무 표현이 제대로 안됩니다. 저기까지가 한계인건지는 모르겠으나 소나무가 잘 표현된 사진을 다 말아먹는 기분이 듭니다.


SONY | ILCE-50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0sec | F/1.4 | -0.70 EV | 35.0mm | ISO-100 | 2018:01:27 17:16:21

제가 자주 나가는 독립기념관은 딱히 초점을 맞출 피사체가 없습니다. 그런관계로 쓰레기통(...)같은 거에 초점 맞춰보면서 테스트하다 차에 한번 초점 맞춰봤는데 생각보다 이거..기가 막히네요. 마침 차주분께서 세차도 해놓으셨고 제 장비도 쓸만해서(...)인지 무슨 렌더링하는 느낌이 납니다. 본론으로 돌아와서 물론 이정도 가격대의 렌즈라면 핀이 제대로 맞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생각 이상으로 날카롭게 핀이 맞아서 놀랐습니다. 날카롭게 핀이 맞는다는 것은 그만큼 심도가 얕다는 것을 방증하면서 동시에 렌즈의 성능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전체 간단 평

SONY | ILCE-5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1.0 | -0.30 EV | 35.0mm | ISO-100 | 2018:01:27 09:48:16

눈물이 울컥할정도로(...) 아름답습니다. 그냥 막 찍었을 뿐인데 핀이 날카롭게 맞는다고 해야하나 핀이 너무 잘맞고, 렌즈 왜곡에 대한 걱정을 다 날려버립니다. 물론 풀프레임 렌즈를 크롭바디로 찍으니 주변부 화질저하가 생기지 않는 것은 당연한 소리겠지만, 분명 그렇다고 해도 화질저하가 존재하긴 했습니다. 그런데 이 렌즈는 아예 그럴 여지를 주지 않는 게 너무 감동적입니다. 주변부가 살아나니 전체가 살아나는 기분입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ND필터를 이용해야 f1.4의 밝은 조리개를 낮에서도 쓸 수 있다는 정도...? 소니에서 센스있게 ND 필터도 챙겨줬음 완벽했겠지만, 하루에 5000원에 빌릴 수 있다는 것만으도 그냥 정말 감사할 따름입니다..!

앞으로 약 2박 3일 간 다양한 환경과 조건에서 촬영하게 될텐데, 이 렌즈가 담아줄 여행이, 렌즈가 표현해 줄 모습들이 너무나 기대가 됩니다. 잘 빌렸습니다. 그럼, 여행 다녀와서 봽겠습니다. 감사합니다.